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뉴토끼

학사검전


학사검전웹툰
학사검전웹툰

정보


장르 무협


작가 최현우


출판사

북박스[1부] → 드림북스[2부] → 데일리북스[E북&3부]


연재처

리디 ▶ 카카오페이지 ▶ 네이버 시리즈 ▶


발매 기간

1부: 2003. 10. 16. ~ 2007. 07. 27. 2부[4]: 2009. 02. 09. ~ 2012. 11. 05.


연재 기간

2019. 09. 04. ~ 2020. 05. 12.[5]


단행본 권수

1부: 9권 (2007. 07. 27. 完) 2부: 6권 (2012. 11. 05. 完)


이용 등급

전체 이용가


줄거리


사내로 태어났으면 과거에 급제 학사로 양명을 하든가

무림으로 출두하여 무공을 드날릴진대,

이도 저도 아닌 처량한 신세로 전락한 학사 운현.

그가 황실 장서각에 파묻혀 지내길 십 년, 드디어 붓을 들어 무림 완전 정복에 나서게 되는데….


오로지 공부만이 살길이던 모범 학사의 무림 완전 정복 이야기가 시작된다!


전시 장원급제자 운현이 황태자를 위한 무협소설을 쓰는 창룡전 학사가 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이후 자금성에서 나온 운현이 무림맹과 엮이고, 북해 빙궁 등 다양한 세력들의 아귀다툼에 휘말리면서 겪는 일들을 다루고 있다.



안내


개정 관련 안내


<학사검전 리마스터>는 기존에 서비스되던 학사검전 1, 2부를 개정한 뒤 새롭게 3부를 추가하여 완결한 작품입니다.

이전에 학사검전 1, 2부를 이용하신 독자분들은 참고 부탁드립니다.


- 1~237화 : 1부

- 238화~339화 : 2부

- 340화~외전11화(530화) : 3부 완결


[리마스터에서의 변경사항]


* 주인공 운현의 답답한 모습을 대폭 줄이고 학사 본연의 고집과 안 지려는 성격을 최대한 살렸습니다.

* 복잡한 설명이나 상황 설명을 위한 대화와 서술을 크게 줄이고 짧고 명확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 독고랑이 운현과 오래 같이 다닙니다.



특징


달빛조각사가 수전노가 주인공인 게임 판타지 소설의 시작을 열었다면, 무협에서는 학사검전이 학사가 소설의 주인공으로 나오는데 크게 일조했다.


작중에서 주인공인 운현이 강하긴 하지만 압도적으로 강한 것은 아니며 주변 정세에 휘말리면서 당하는 경우도 많았지만 2부 창룡검전부터는 압도적으로 강해진다. 초반만 하더라도 북해가 준비한 비장의 수인 빙설을 꺾을 정도이긴 하지만 환우오천존에는 미치지 못한다는 묘사였지만 점차 무림을 알아가고 특히 무림맹이 무너지는 날을 기점으로 크게 성장, 압도적으로 강해져서 일대상인을 대적하기 위해 창룡맹을 창설하게 된다. 문제는 여기서 몇 년째 연재가 중단되어 버린데다가, 그동안 오랜 시간이 흐르다보니 그 사이에 많은 아류작의 등장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진부해지고 말았다.


운현과 작중 엮이는 히로인들 중 모용미를 제외하고 모두가 정신 나간 면모를 보여주는 것이 일품. 특히 이서연은 운현을 자신에게 얼마나 가치 있는지 여부로 저울질하고 있고 창룡검전에 가서는 아예 적에게 팔아치우려고 한다. 그렇다고 다른 히로인들도 나을 거 하나 없는게, 1부의 사실상 진히로인이던 북해소궁주의 경우 주인공을 좋아하는 것은 맞지만 초반에는 주인공에게 정말 일말의 신뢰조차 없고 늘 의심하며, 북해의 이익을 위하여 주인공과의 관계에 선을 긋는다. 물론 학사검전에서 운현과 북해소궁주가 보여주는 로맨스는 아련한 것이 꽤나 아름답고, 북해소궁주에게 쩔쩔 매는 운현의 모습을 보는 재미도 있다. 모용미는 무개성적이라서 공기화되었으나 운현을 물건으로 보면서 이용해 먹으려고만 들다가 완전히 대립각을 세운 이서연, 아예 운현과 다른 길을 가기로 선을 그은 북해 소궁주가 히로인 후보에서 리타이어함으로써 2부의 진히로인 위치에 올라섰다.

그런데 팬사이트 히로인 인기투표 1위는 의외로 박환관이었다. 팬들 사이에서 불리는 별명은 박 소저(...)


단순히 짱 센 주인공이 무림을 휘젓고 아무런 이유 없이 주인공과 엮이는 무개성적 히로인들 등 양산형 무협 소설과는 다르게 나름의 맛이 있는 작품. 특히 운현을 구하기 위해 달려온 불영대사의 마지막이나, 운현이 독고랑의 꿈을 꾸는 장면 등은 꽤나 감동적이다.






조회수 19회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