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뉴토끼

나 혼자만 레벨업


나혼자만레벨업웹툰
나혼자만레벨업웹툰

정보



작가추공



연재처

카카오페이지 리디 네이버 시리즈 톡소다 원스토리 북큐브 스낵북 조아라 미스터블루 무툰 애니툰


연재 기간 2016. 07. 25. ~ 2018. 03. 13.


단행본 권수

개정 전: 14권 (2018. 04. 18. 完) 개정 후: 8권 (2019. 08. 19. 完)


이용 등급 전체 이용가





줄거리


재능 없는 만년 E급 헌터, 성진우.

기이한 던전에서 죽음을 목전에 두지만

위기는 언제나 기회와 함께 찾아오는 법!


[플레이어가 되실 자격을 획득하셨습니다.]

"플레이어? 내가 레벨업을 할 수 있다고?"


전 세계 헌터 중 유일무이, 전무후무

시스템과 레벨업 능력을 각성한 진우.

세상을 향해 자유를 선포한다!



안내


연재현황


원래 2016년 경 문피아에서 무료연재를 하였으나 이후 카카오페이지(KakaoPage)로 연재처를 옮겨 2016년 7월 25일부터 정식 연재를 시작하였다.

2018년 3월 13일 완결됐다. 소설이 완결될 무렵[2]웹툰판이 카카오페이지에서 서비스되기 시작했다.

소설 완결 이후 네이버 시리즈, 리디, 조아라에 연재본이 풀렸다.

웹툰판은 2021년 12월 29일 완결됐다. 2023년 1월 23일 외전으로 연재가 재개되었다.

2023년 4월 10일에 나 혼자만 레벨업의 스핀오프인 나 혼자만 레벨업 : 라그나로크의 연재가 시작되었다.[3]



개요


한국의 현대 판타지·헌터물 웹소설. 작가는 추공. 제목처럼 현실에서 레벨업 시스템을 이용하여 성장하는 주인공이 특징인 작품이다.


연재 당시 카카오페이지 최고의 인기를 자랑하던 작품이었다. 웹툰화의 인기와 카카오페이지의 잦은 이벤트로 완결 후 3년이 지나도 상위 랭크에 위치해 있는 것을 볼 수 있고 2022년 2월 4일 기준 3,023,659명 이상이 보았다.




기타


  • 소설 연재가 마무리 지어질 때 쯤 웹툰 연재가 시작되었는데, 소설 연재가 끝나가면서 잠잠해진 공식 및 팬 홍보가 웹툰을 중심으로 재개되면서 너무 잦은 노출에 의한 이미지 소모와 이로 인한 피로감으로 홍보가 과하다며 여전히 작품 외적으로 불평하는 사람이 종종 보인다.


  • 웹소설 연재 갤러리에 본인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글을 올렸다. 대충 자기 소설 폄하에 대한 반박과 헌터×헌터 키메라 엔트편 표절 논란에 오마주라고 대답한 내용. 작가의 주장에 약간 정정을 가하자면 레이드물(헌터물) 대유행의 수혜를 받은 것도 맞고 '나 혼자만 레벨업'이 끝나가던 레이드물의 인기를 다시금 끌어올리며 더 견인한 것도 맞다. 레이드물이 한창 대세이던 시절의 인기를 100이라 두고 그 외의 판타지 장르가 각각 10~30정도 차지하고 있다가 시간이 지나며 레이드물의 범람으로 인해 전체적인 질적저하와 신선함이 떨어지게 되면서 나 혼자만 레벨업이 나올 쯤에는 반절밖에 안되는 50정도까지 떨어졌더라도 소설 매니아 층이 아닌 일반 독자들에게는 타 장르에 비해 여전히 인기가 높은 시점이었기에 어느정도 수혜를 받고 시작했다고 보는 게 맞다.


  • 이런저런 이야깃거리가 많지만 그래도 작품 자체적으로 가지고 있는 인기도가 상당하기 때문인지 'X 혼자만 XXX' 등의 파생된 제목의 작품들이 종종 생겨나는듯 하다. 물론 제목만 파생되었을 뿐 작품 내적으로는 나혼렙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


  • 웹툰 ‘나 혼자만 레벨업’의 그림을 담당했던 만화가 장성락(37)씨가 2022년 7월 23일 별세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 평소 지병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있었는데, 그로 인한 뇌출혈이 생겨 타계했다고 한다.


  • 2023년 4월 10일 카카오페이지에 '나 혼자만 레벨업'의 스핀오프 작품인 '나 혼자만 레벨업: 라그나로크' 가 연재되기 시작하였다. 작가는 던전리셋의 작가인 다울이며 주인공은 성진우의 아들인 성수호가 대학생 나이에 그림자 군주의 힘을 각성하면서 싸워나가게 된다. 여담으로 성수호는 성진우와는 달리 마력을 회복하지 못하여 작아진 베르가 곁에서 이런저런 조언을 해준다.




조회수 7회
bottom of page